언론보도

첫마중길·한옥마을 가로수, 형형색색 겨울옷 입어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11.03 조회 : 406



겨울철을 앞두고 전주역 앞 첫마중길과 한옥마을 가로수들이 형형색색의 겨울옷을 입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황의옥)는 지난 2일과 3일 전주역 앞 첫마중길과 전주한옥마을 태조로에서 뜨개질 재능기부 봉사자 100여 명과
함께 ‘2021 나무야 안아줄게, 트리허그’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로 4년째 이어온 ‘나무야 안아줄게, 트리허그’ 행사는 봉사자들이 한땀 한땀 정성스럽게 떠온 겨울 나무옷들을 첫마중길과 한옥마을 등
주요 명소 가로수에 입혀 겨울철 가로수 동사를 방지하고 관광객들에게 심미적인 아름다움을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행복한 가게 △원불교봉공회전북지회 △완산구해바라기봉사단 △덕진구사랑의울타리봉사단 △전주시여성자원활동센터 △느루걸음봉사단 △알뜰맘트리허그봉사단 등
7개 봉사단체, 100여 명의 뜨개질 재능기부 봉사자들로 구성된 한땀봉사단은 지난 4월부터 나무옷을 입히기 위한 기획 단계에서 
디자인 구상, 제작 단계에 이르기까지 손수 참여해 이날 행사를 이끌었다.

-이하생략-

출처 : 전북도민일보(http://www.domin.co.kr)


※ 기사저작권으로 기사원문은 아래 '기사 바로가기'를 클릭해주세요.


 기사바로가기 (클릭